現在のページは、ホームの中の観るの中の【클로즈업 전시】위기에 처한 시리아 문화유산의 기록 です。


【클로즈업 전시】위기에 처한 시리아 문화유산의 기록

2019년 6월 8일(토) 〜 6월 30일(일) 【클로즈업 전시】위기에 처한 시리아 문화유산의 기록

  8년 이상 지속된 내전으로 많은 문화유산이 파괴, 도굴, 약탈 등의 피해를 입은 시리아에서, 내전이 일어나기 전까지 현지에서 고고학 조사를 계속해 온 쓰쿠바 대학이, 문화청 문화유산 보호 국제공헌사업의 위탁을 받아 실시한 시리아 문화유산 기록사업과 문화유산의 중요성에 관한 계몽활동에 대하여 소개하고 그 성과를 널리 공개합니다. 주로 「북 시리아의 고대 촌락군」(세계 위기유산 지정)에서 행하고 있는 디지털 데이터 수집과 이를 바탕으로 한 3D 이미지 제작에 대하여 보고합니다. 아울러 알레포, 팔미라, 이들리브 박물관 등의 피해영상과 사진을 통하여, 시리아 국내의 피해상황과 문화유산 보호를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도 소개합니다.

기간 2019년 6월 8일(토) 〜 6월 30일(일)
개관시간 10:00〜17:00 (최종입장은 16:30)
※ 야간강좌 개최일(6/28)은 오후 8시까지 개관시간 연장
입장료 일반 600엔 | 대학・고등학생 500엔 | 중학・초등학생 200엔
(20명 이상 단체할인, 장애인 할인)
(초・중・고등학생은 토・일요일 무료)
※ 입장료에는 당관 상설전시 관람료도 포함되어 있습니다.
협력 쓰쿠바 대학, 문화청 문화유산 보호 국제공헌사업
  • 古代オリエント博物館“友の会”のご案内 - 多くの展覧会・催しへの参加をご希望の方は特典満載の友の会がおすすめです。

Facebook은 여기
(일본어)⇒